‘주가 740% 폭등’ 테슬라, 시총 5위 페이스북 위협…머스크CEO 세계 1위 부자 넘보나
상태바
‘주가 740% 폭등’ 테슬라, 시총 5위 페이스북 위협…머스크CEO 세계 1위 부자 넘보나
  • 서한나 기자
  • 승인 2021.01.07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투데이=서한나 기자]지난 한 해 무서운 상승세를 보였던 테슬라 주가가 새해에도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 편입된 테슬라는 시총 기준으로 현재 6위 규모다.

 

작년 한 해 동안 무려 740% 이상 폭등한 테슬라 주가가 이런 기세를 이어가면 조만간 시총으로 페이스북을 제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6(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딸면 테슬라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장중 4.8% 이상 올라 시가총액이 73000억달러(한화 약 793조원)를 돌파했다.

 

반면 페이스북 주가는 2% 하락해 시총도 7560억 달러(821조원)로 쪼그라들었다.

 

테슬라가 페이스북을 추월하면 시총 22000억 달러의 애플과 ‘1조 달러 클럽에 올라선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알파벳에 이어 S&P500 기업 중 5위가 된다.

 

특히 테슬라의 상승세 기조는 해를 넘어 올해에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페이스북 시총 추월이 임박한 것으로 점쳐진다.

 

블룸버그통신은 조지아주 연방상원의원 결선투표 승리 가능성으로 민주당의 상원 장악 시나리오에 무게가 실리면서 테슬라의 상대적 우위는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민주당이 상·하원 모두 다수당이 되면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의 친환경 드라이브가 탄력을 받고, 전기차 선두기업인 테슬라의 입지가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이와 달리 디지털 광고 시장 등을 독점하는 페이스북의 경우 미 정가의 압박을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테슬라의 상승세 기조에 따라 회사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 또한 세계 최고부자 타이틀을 노리고 있다.

 

이날 테슬라 주가가 4.9% 오르면 머스크와 부동의 1위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사이의 격차가 30억달러 이내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조스는 201710월 이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서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서한나 기자    iworldtoday@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61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