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가네식구들 마지막회, 결말..'황당무계?'
상태바
왕가네식구들 마지막회, 결말..'황당무계?'
  • 월드투데이
  • 승인 2014.02.16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KBS '왕가네 식구들' 방송 캡쳐)

[월드투데이 오효진 기자]
16일 밤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왕가네 식구들' 마지막회에서는 결국 모두가 행복한 결말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집을 빼앗겼던 왕가네 식구들은 다시 보금자리를 되찾았다. 중국 출장을 갔다가 허우대(이상훈 분)와 같은 비행기를 탄 최상남(한주완 분)이 허세달(오만석 분)과 고민중(조성하 분)과 힘을 합쳐 집값을 받아낸 것이다. 다시 집을 찾은 왕봉(장용 분)은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문패를 대문 옆에 달았고, 식구들은 이를 지켜보며 기뻐했다.

최대세(이병준 분)과 박살라(이보희 분)의 러브라인에도 진전이 있었다. 허세달은 박살라의 재혼을 탐탁치 않아했지만, 왕호박의 설득에 넘어갔다. 이후 최대세를 상대로 '아버지 오디션'을 진행한 허세달은 결국 그와 박살라의 결혼을 허락했다.

왕광박(이윤지 분)은 시집살이에서 벗어났다. 최대세와 술대작을 벌이던 그는 대결에서 이겼다. 이후 최대세는 그를 '아가'라고 불렀다. 최대세는 카페에서 글을 쓰는 왕광박을 찾아 맛있는 걸 사주면서 격려하는 등 과거의 시집살이는 어디가고 '며느리 바보'가 됐다.

'만년 백수'였던 왕돈(최대철 분)은 그토록 소원하던 피자집 사장이 됐다. 퇴직을 했던 왕봉은 달동네에 공부방을 열어 교육자의 길을 이어가기로 했다. 법관의 길을 포기한 왕해박(문가영 분)은 자신이 원하는 길을 찾아 떠나기로 했다.

하지만 모두가 행복한 것은 아니었다. 오순정(김희정 분)은 구미호(윤송이 분)를 데리고 지방으로 떠났고, 고민중에게 더 이상 연락을 하지 않았다. 고민중은 애타게 문자를 하고 전화를 하면서 끊임없이 연락을 취하려 했지만, 오순정은 그에게 답을 해주지 않았다. 결국 두 사람은 서로를 그리워 하면서 눈물만 흘렸다.

왕수박(오현경)은 이런 사정을 모른채 고민중을 찾았다. 그는 "여자한테 빠지니까 보이는 게 없느냐. 애들은 내가 키우겠지만 보러는 와야할 것 아니냐"며 타박을 했다. 고민중은 "그 사람 갔다. 그날로 가버렸다"며 오순정과 같이 살지 않는다고 했다. 또한 구미호가 자신의 딸인 것도 고백했다.

이후 우여곡절 끝에 오순정이 있는 곳을 찾은 고민중은 구미호를 만났다. 그는 "아저씨가 한번만 안아봐도 될까"라고 하며 자신의 딸을 품에 안았다. 이 광경을 본 오순정은 눈물을 지었다. 알고보니 이는 왕수박이 오순정을 찾아가 설득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고민중은 결국 오순정과 함께 살기로 했다. 왕수박도 이들의 집을 자주 방문했다. 왕수박은 '바람기 단속 잘해라'는 농담을 건넬 정도로 오순정과 화기애애하게 지냈다. 왕수박은 "회사 지원 받아서 가방 디자인 하러 2년 정도 이탈리아에 유학을 간다"며 오순정에게 고민중과 자신의 아이들을 부탁했다. 이후 왕수박은 "그동안 미안한게 많았다"며 고민중에게 자신의 악행을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왕가네 식구들은 30년 후의 모습으로 보여주며 세 딸 수박, 호박(이태란 분), 광박은 각각 자신의 분야에서 잘 나간다며 기뻐했다.

살라는 "저희는 애 하나 낳아보려한다. 기술이 발전해서 된다더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왕봉은 "이루진 못했어도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할 때는 행복했다"며 훈훈한 한마디를 했다. 이어 왕봉은 "사진은 찍었다치고, 다들 '왕가네'라고 하자"고 제안했고, 왕봉의 말에 모두들 "왕가네"라고 외쳤다.

동시에 '왕가네' 식구들은 넘어졌고, 웃음을 선사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월드투데이    webmaste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456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