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어르신의 인생 2막 인문학교육으로 꽃 피운다
상태바
서울시, 어르신의 인생 2막 인문학교육으로 꽃 피운다
  • 조규상 기자
  • 승인 2014.02.25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60대 인문학에 관심 있는 어르신 60명 대상으로 인문학 무료교육 실시 50∼60대 인문학에 관심 있는 어르신 60명 대상으로 인문학 무료교육 실시

[월드투데이 조규상 기자]

서울시는 베이비부머 세대를 포함한 신노년층의 퇴직 후 제 2인생을 준비 할 수 있도록 인문학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인문학 아카데미 종합반 및 심화반' 수강생 총 6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거주하고 있는 신노년층 시민으로 인문학에 관심을 가진 누구나 지원가능하며 수강생으로 선발되면 서울인생이모작지원센터에서 8주(종합반), 4주(심화반)간 철학, 역사, 문화, 예술, 고전 등 심도 깊은 인문학 강의를 수강할 수 있게 된다.

먼저 정재서 교수(이화여대 교수)가 '동양신화와 우리문화의 뿌리'라는 주제로 문을 여는 종합반 1기는 3월 12일부터 4월 30일까지 주 1회 매주 수요일 총 8회 진행되며 강의, 워크숍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진행된다.

이어서 최준영 교수(전 경희대 실천인문학센터 교수)의 '인문학으로 소통하기' 강좌가 마련되어 있으며 이외에도 우기동(경희대 교수), 김민웅(성공회대 교수), 이정모(서대문자연사박물관 관장), 한필웅(뮤직컴퍼스대표), 길진숙(남산강학원 연구원), 공원국('춘추전국이야기' 저자) 등이 참여한다.

이번 종합반 인문학아카데미는 철학, 역사, 문학, 예술, 고전 등의 교육을 통해 인생 이모작을 준비하는 시니어들에게 삶에 대한 자기성찰의 기회를 제공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의 건강한 시민상을 안내하는 교육프로그램으로 마련 된 것이 특징이다.

심화반은 우기동 교수(경희대학교 교수)가 책임 강사로 임명되어 3월 7일부터 4월 11일까지 주 1회 매주 금요일 총 6회, '좋은(훌륭한) 삶은 어떻게 가능한가?'라는 주제로 심도있는 강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인문학아카데미 수료자에게는 학습동아리 및 커뮤니티를 형성하여 지속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신노년층에 맞는 다양한 교육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신청은 서울인생이모작지원센터 홈페이지(www.seoulsenior.or.kr)와 서울시 홈페이지(welfare.seoul.go.kr/senior)를 통해 접수 할 수 있으며 종합반은 3월 7일(금), 심화반은 3월 5일(수)에 마감된다.

 

조규상 기자    webnews@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494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