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쌀 포대갈이' 일당 적발…단속공무원도 껴 있어
상태바
'중국 쌀 포대갈이' 일당 적발…단속공무원도 껴 있어
  • 월드투데이
  • 승인 2013.11.05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포함 ‘중국 쌀 포대갈이’ 일당 적발

중국산 쌀을 국내산 쌀과 섞어 시중에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을 적발해야 할 공무원도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5일 수입쌀을 국내산이라고 속여 내다 판 혐의(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조모(52)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안모(53)씨 등 3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중국산 쌀을 국내산 쌀과 섞어 시중에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을 적발해야 할 공무원도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5일 수입쌀을 국내산이라고 속여 내다 판 혐의(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조모(52)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안모(53)씨 등 3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조씨 등은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세금계산서 없이 사들인 중국산 쌀을 전남지역 한 창고에 가져다 놓은 뒤 이 지역에서 수확한 쌀과 섞어 '100% 국내산'으로 속여 판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 2010년부터 최근까지 떡이나 뻥튀기 재료로 들어가는 가공용 쌀을 일반미로 둔갑시켜 시중에 유통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의 부당수익 규모는 1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씨 등은 ‘아침 ○○ 쌀’, ‘○○의 땀’ 등 자체제작 상표가 인쇄된 포대에 가짜 쌀을 담는 이른바 ‘포대 갈이’ 수법으로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들 일당 가운데 원산지 표시 위반 단속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도 껴 있다고 밝혔다.
국립농수산물품질관리원 직원 안씨는 2011년부터 9개월 동안 중국산 쌀 108t을 사들여 포대 갈이 업자에게 되팔면서 2천400만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양철민 충남경찰청 광역수사대장은 “(안씨는)부정·불량 식품 단속은커녕 수입 쌀을 불법으로 유통하는 데 힘을 보태는 비위를 저질렀다”며 “관련 행정기관에서는 수입쌀과 가공미 취급 업체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일당 가운데 달아난 3명의 뒤를 쫓는 한편 불량 식품 부정 유통행위 대한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월드투데이    webmaster@iworldtoday.com


기사 URL : http://www.iworld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7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