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생활일반
5호 태풍 노루 북상, 강도 ‘매우강’ 주말 제주도 직접 영향권

5호 태풍 노루, 현재 일본 도쿄 부근 해상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해 한반도에 영향 줄 것으로 보여

 

사진=기상청

5호 태풍 ‘노루’가 일본 도쿄 부근 해상에서 한반도 쪽으로 북상하고 있다.

1일 기상청은 오전 9시 기준 태풍 ‘노루’가 일본 도쿄 남쪽 약 1340km 부근 해상에 위치하며 중심기압이 940hPa로 강풍반경이 320km에 달하는 크기 중형의 강도가 매우 강한 태풍이라 밝혔다.

현재 예상 경로에 따르면 태풍 ‘노루’는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해 4~5일 후인 이번 주말께에는 제주도가 직접 영향권에 들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노루’가 오는 6일 오전까지 중심기압이 960hPa에 달하는 강도가 강한 태풍일 것이라 전망했다.

‘노루’가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지는 3일 오후께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4일, 5일 후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기 때문에 이후 발표되는 기상 정보를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태풍 ‘노루’의 이름은 한국에서 제출한 것으로, 한국은 태풍 피해가 작기를 바라는 바람을 담아 약한 곤충이나 동물로 태풍 이름을 짓고 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