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생활일반
태풍 ‘노루’ 경로, 일본기상청 태풍경로 예상 ‘주말 제주·동해 영향권’

태풍 ‘노루’ 7일 오전 서귀포 상륙 예정

제주 먼 바다 풍랑주의보 발효

 

사진=기상청

5호 태풍 ‘노루’가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지 태풍경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기상청은 4일 9시 현재 노루가 일본 오키나와 동북동쪽 450km 해상에 위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 노루는 5일 오전 오키나와 북동쪽 360km 해상으로 이동한 뒤 6일 오전 제주 서귀포 남동쪽 390km 해상으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이어 7일 오전에는 서귀포 동쪽 380km 부근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됐다.

기상청은 4일 오전 11시 이후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 풍랑주의보 특보를 발효했다. 태풍 노루의 북상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여 주의가 당부된다.

태풍 노루가 제주 인근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며 기상청은 5일 낮 제주도 앞바다에 풍랑 예비특보를 내렸고, 5일 오후 풍랑특보가 태풍특보로 대치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4일, 5일 후 태풍 위치는 유동적일 수 있으니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일본기상청

한편, 일본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현재 노루는 아마미 오시마의 동쪽 약 210km에 위치하고 있다.

일본기상청은 노루가 5일 오전까지 ‘강함’의 강도를 유지하다가 6일 오전 ‘매우 강함’ 수준으로 발전할 것이라 예상했다.

기상청은 태풍이 7일 오전 제주도 인근 해안에 영향을 미치며 8일 동해상에 위치해 부산 등에 영향을 줄 것이라 전망했다. 

<저작권자 © 월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스타 화보
Back to Top